인천시, 수돗물 피해보상 절차 착수에 나서

김낙현 | 기사입력 2019/08/11 [15:47]

인천시, 수돗물 피해보상 절차 착수에 나서

김낙현 | 입력 : 2019/08/11 [15:47]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1일 공촌수계 수돗물의 수질이 정상 수치로 회복됨에 따라 신속하게 주민들에 대한 피해보상절차에 들어간다.

상·하수도 요금 2개월(6, 7월분)을 일괄 면제하고, 시에서 일괄처리하는 저수조 청소비를 제외한 4개 항목에 대해 피해 주민들 신청에 따라 보상을 진행하게 된다.

4개 보상 항목은 생수구입비, 필터교체비, 의료비, 수질검사비이다. 피해주민들은 보상기간 동안의 피해를 증명할 수 있는 영수증을 첨부한 보상신청서로 개별 신청해야 한다. 보상은 앞으로 구성될 피해보상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금액을 산정, 지급하게 된다.

다만, 사회통념에 반하는 과다한 피해신청 금액에 대해서는 위원회에서 재산정할 계획이다. 상·하수도요금은 수돗물 수질 복구 기간 중 피해지역(서구, 영종, 강화)의 6월~7월분 전액 면제를 시행했다.

또한 영수증 등 증빙자료가 없어 신청을 하지 못하거나 피해금액이 경미해 신청을 하지 않은 시민들에게도 장기간 불편은 겪은 점과 수렴된 시민의견을 검토해 8월분을 추가 면제해준다.

보상신청기간은 오는 12일부터 30일까지이고, 주민들은 ①인터넷, ②우편, ③현장방문으로 접수할 수 있다. 우선 12일부터 시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으로 24시간 신청 접수가 가능하며, 19일부터는 우편 및 주민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거주지와 가까운 피해 접수처(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시청, 300세대 이상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에서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아울러 현장방문접수는 일반 주민의 경우 세대주 또는 주민등록을 같이하는 세대원이, 소상공인의 경우 사업자등록증 상 대표자 또는 위임자가 신분확인을 위한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외국인 등록증)과 보상금 수령을 위한 통장사본을 지참해야 한다.

특히 소상공인 영업보상 관련해서는 영업피해와 관련된 직·간접적인 제반비용에 대해 보상 처리할 예정이며 보상신청 기간, 장소, 방법 등은 일반 주민세대와 동일하다. 다만, 사업자 등록증 사본과 최근 3년간 매출 증빙자료 등을 추가로 첨부해 신청해야 한다.

영수증 등을 위조해 허위신청하거나 피해금액을 중복 신청하는 경우에는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으며, 보상금을 부당 수령한 경우에도 환수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시는 향후 보상절차와 관련해 신청접수가 종료된 이후 피해보상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피해금액을 최종 확정해 시민들에게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수돗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께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적정수준의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이러한 수돗물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수돗물관리시스템을 정밀 보완하고, 노후관로 정비 등을 통해 깨끗한 수돗물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피해보상 신청과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미추홀콜센터(120)에서 전화 상담을 통해 자세히 알 수 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임수향, 우아한 공항패션으로 뽐낸 '가을 여신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