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택 시흥시장, "김윤식 전 시장이 싸논 X 치우냐고 X고생?"

민자공모 사업으로 진행한 배곧대교와 자원순환특화단지 건설사업 등 골머리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19/09/04 [20:09]

임병택 시흥시장, "김윤식 전 시장이 싸논 X 치우냐고 X고생?"

민자공모 사업으로 진행한 배곧대교와 자원순환특화단지 건설사업 등 골머리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19/09/04 [20:09]

임병택 시흥시장이 요즘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전임 김윤식 시장이 벌여논 사업들로 인해 진퇴양난에 빠져 있는 형국이다.

4일 시에 따르면 시는 개발제한구역(그린밸트)인 정왕동 299의 3번지 일대 28만3천㎡(8만6천평)부지에 지역내 난립돼 있는 고물상을 한 곳에 집적화 하기 위한 '자원순환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그러나 실제 1,502억 원의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자원순환단지'는 전임 김 시장 재직시절인 2017년 1월 3일 공고를 통해 민간공모를 추진, 같은 해 4월 14일 민간사업자인 (주)한화를 선정했다.

그렇지만 시민들의 반발이 거세게 일면서,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당초 충분한 시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쳐야 하는 데 절차가 미숙한 상태에서 김 시장이 물러나면서 그 문제를 고스란히 현 임 시장이 떠안게 됐기 때문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시는 SOC(사회간접자본) 방식으로 진행되는 배곧대교의 경우 현대엔지니어링 외 4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총 사업비 1,845억 원을 들여 총연장 1.89㎞, 폭 20m, 왕복4차선 도로를 개설할 계획이다. 지난 2014년 사업제안서가 제출됐다.

그러나 문제는 박남춘 인천시장이 '배곧대교 건설사업'에 대해 환경피해 등 문제점을 직접 거론하는 등 사실상 불가 입장을 보이면서, 사실상 배곧대교 건설사업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 또한 사업추진이 어려운데도 시가 먼저 나서 사업포기를 선언할 경우 향후 민간업체와 손해배상소송 등 문제가 불거질 수 있어 시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배곧신도시 대동제 실시여부를 놓고도 시는 한때 소동을 겪는 등 논란을 빚었다. 역시 '대동제' 실시여부에 대한 확실한 결정을 하지 않은 채 문제가 던져놓고 김 시장의 임기가 끝났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참으로 답답하다"며 "전임 시장시절 일으킨 문제를 현 임병택 시장이 모두 욕을 먹고, 비판을 받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민원 해결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찾고 있으나 해결이 쉽지 않다. 결국 전임 시장이 벌려논 사업을 해결하느냐고 시간만 낭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세영, 영화 '스텔라'에서 손호준과 호흡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