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제 안성시장, "1년의 짧은 시장직 마무리"

대법원, 우 시장 '빚 신고 누락' 당선무효형 확정해 시장직 상실

배종석·최남석 | 기사입력 2019/09/10 [18:37]

우석제 안성시장, "1년의 짧은 시장직 마무리"

대법원, 우 시장 '빚 신고 누락' 당선무효형 확정해 시장직 상실

배종석·최남석 | 입력 : 2019/09/10 [18:37]

안성시 제공


우석제 안성시장이 1년 남짓 시장자리를 지킨 후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대법원 3부(주심 대법관 이동원)는 10일 오후 3시 대법원 2호 법정에서 후보자 재산신고 과정에서 거액의 채무를 누락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1심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은 우 시장의 상고를 기각했다.

또한 대법원은 우 시장이 자신에게 적용된 선거법 위반 법률에 대한 위헌 여부를 가려달라고 지난 8월 23일 대법원에 신청한 '위헌법률심판제청'에 대해서도 각하했다.

한편 우 시장은 지난 해 6·13지방선거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재산 신고과정에서 40여억 원의 채무를 누락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에 1심과 2심 재판부는 우 시장 재산이 37억 원이란 점과 채무로 인한 재산이 마이너스 4천만 원이라는 점은 본질적으로 다른 이미지를 형성할 수 있는 만큼 선거 기간 중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질 경우 쉽게 당선됐을 것으로 단언할 수 없다는 이유로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었다.

우 시장이 시장직을 상실함에 따라 안성시는 내년 4월 총선에 재선거가 함께 치러진다. 그 동안 최문환 부시장이 권한대행으로 시정을 이끌게 된다./배종석·최남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손담비, 눈길 사로잡는 근황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