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이주희 의원, "특별관리지역 불법 행위 방치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9/11 [13:07]

광명시의회 이주희 의원, "특별관리지역 불법 행위 방치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배종석 | 입력 : 2019/09/11 [13:07]


광명시의회 이주희 의원(더민주당, 나선거구)은 특별관리지역 불법행위에 대한 질타를 이어갔다.

11일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248회 임시회 시정질의에서 이 의원은 "현재 광명시의 땅 60% 이상은 '개발제한지역' 즉, 그린벨트 및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며 "그 중에서 특별관리지역의 면적은 8.92㎢로 시 전체면적 3만8.507㎢의 23.2%이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화면의 광명시 지도를 보여주며), 빨간색 표시부분이 특별관리지역이므로 참고해 주시기 바란다. 현행법상 특별관리지역에서 농업 및 축산용 창고 사용은 허용되고, 일반물류창고와 상업시설은 금지된다"며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이 특별관리지역에 검은 천을 뒤덮은 정체불명의 비닐하우스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나고 있어 주민들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의원은 "위 특별관리지역 일대 주민들은 불법 검은색 비닐하우스에 대형 물류차량들이 계속 다니면서 소음, 심한 먼지, 안전문제, 화재로 인한 환경오염 등으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데 불법을 단속해야 할 시가 이를 방관하고 있다면서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최근 무허가 비닐하우스가 밀집한 특별관리지역 일대를 현장 방문해 상황을 확인하고 시 관계 공무원에게 실태를 보고 받았다"며 "특별관리지역 내에서 행위제한 등으로 인해 불법행위가 예상되므로 단속을 지속적으로 펼쳐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기존 불법행위를 원상 복구하도록 철저한 관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성경, 독보적인 비주얼 뽐내며 '시선압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