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내 공공형 지식산업센터 건립 모델 구축 연구용역 착수

여한식 | 기사입력 2019/09/15 [15:48]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내 공공형 지식산업센터 건립 모델 구축 연구용역 착수

여한식 | 입력 : 2019/09/15 [15:48]


경기도의회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의원장 김영준)는 지난 10일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내 공공형 지식산업센터 건립 모델 구축’을 주제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착수보고회는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소재 업체들이 테크노밸리 내 지식산업센터에 최대한 많이 입주할 수 있도록 입주업체 수요분석을 통한 공공 임대형 지식산업센터의 공급방향 정립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 날 보고를 맡은 경기연구원 김군수 선임연구위원은 “광명·시흥 산업구조 분석 및 산업체 특성 분석과 지식산업센터의 입주수요·입주순위 분석을 통해 지식산업센터의 공급 방향과 지원체계 수립방안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와 부천테크노파크 소재 공공지식산업센터 조성 사례도 소개했다.

박태희 부위원장과 장대석 의원은 ▲광명·시흥 지역내 소규모 제조업체들의 구체적인 입주수요 분석과 업체특성을 고려한 지식산업센터 도입을 요청했고, 안광률 의원은 ▲특별관리지역 지정에 따른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보상될 수 있도록 지식산업센터의 공공성 강화 방안을 주장했다.

김영준 특별위원회위원장은 “공장부지 매입비 부담으로 테크노밸리에 입주가 어려운 광명·시흥 소재 소규모 영세업체가 좀 더 많이 입주할 수 있도록 하는 지식산업센터는 반드시 필요하며, 공공형 지식산업센터의 구체적 형태와 업종유치 방안에 대한 실효성 있는 연구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모던부터 시크까지 완벽 소화 "그녀가 입으면 패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