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민시의 캐릭터 변천사...작품 빛낸 '독보적 존재감'

김금수 | 기사입력 2019/09/17 [10:13]

배우 고민시의 캐릭터 변천사...작품 빛낸 '독보적 존재감'

김금수 | 입력 : 2019/09/17 [10:13]


배우 고민시의 거침없는 캐릭터 소화력이 화제다.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맡은 캐릭터마다 찰떡 같은 소화력을 선보인 배우 고민시가 오는 18일 첫 방송 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를 통해 ‘이현지’ 역을 맡아 아마추어 바둑기사로 변신을 예고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JTBC '청춘시대2', OCN '멜로홀릭'을 통해 러블리한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다가온 고민시는 지난해 tvN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아빠 오양촌(배성우 분)과 갈등을 겪는 딸 ‘오송이’ 역으로 출연해 때로는 무뚝뚝하지만 속 깊은 ‘현실 딸’을 연기하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어 고민시는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에서 자윤(김다미 분)의 절친한 단짝 친구 ‘명희’ 역으로 분해 tvN '라이브(Live)'의 ‘츤데레’ 모습과 180도 다른 발랄한 매력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웠다.

어딜 가든 빼놓지 않는 앞머리 헤어롤과 친근한 말투까지 실제 고등학생을 보는 듯한 연기로 극에 재미를 더하며 관객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런가 하면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연출 유제원/극본 송혜진)에서는 전작에서 보여준 사랑스러운 모습은 완벽히 지운 채 세상 둘도 없는 다크함으로 변신을 꾀했다. 고민시는 살인사건의 진범 ‘임유리’ 역을 맡아 까칠한 언행과 태도, 약에 취해 불안정한 모습 등 언제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바 있다.

고민시는 올해도 거침없는 캐릭터 변신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달 공개된 넷플릭스(Netflix)'좋아하면 울리는'에서 ‘박굴미’ 역을 맡아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고민시는 동갑내기 사촌 김조조(김소현 분)와 한 집에 살면서 그를 괴롭히는 모습에 ‘분노 유발자’로 등극하는가 하면 도도하면서 싸늘한 눈빛까지 디테일한 연기력까지 더해져 시청자들로 하여금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그 기세를 이어 고민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또 한번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고민시는 주목받는 차세대 바둑기사였지만 프로기사 선발전에 실패한 아마추어 바둑기사 ‘이현지’ 역을 맡았다.

또한 경찰이었던 엄마 박주현(장영남)의 실종으로 인해 ‘국제도시개발 게이트’의 살아있는 증인이 되면서 제니장(김선아)과 데오家의 싸움에 의도치 않게 휘말리게 되는 인물로 활약한다. 특히 수 많은 우여곡절을 겪는 캐릭터인 만큼 깊이 있는 감정연기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사진-미스틱스토리, SBS)/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