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바이러스 국내유입 ‘NO’ … 경기도, 사전대응훈련 실시

서민성 | 기사입력 2019/09/17 [17:09]

에볼라 바이러스 국내유입 ‘NO’ … 경기도, 사전대응훈련 실시

서민성 | 입력 : 2019/09/17 [17:09]

 


신종감염병인 ‘에볼라 바이러스’ 유입에 대비한 사전 대응훈련이 17일 화성시 푸르미르 호텔에서 경기도감염병관리지원단과 시군 보건소, 교육청, 경찰청,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 등 보건의료 관계자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날 훈련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7월 에볼라 바이러스 유행에 대해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을 선포하는 등 에볼라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 능력을 향상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훈련에서 참가자들은 에볼라 바이러스가 국내에 유입된 상황을 가정해 ▲검역단계 ▲모니터링 단계 ▲역학조사 단계 ▲환자 조치단계 등 단계별 시나리오에 맞춰 환자발생에서부터 격리치료병상 이송, 역학조사, 격리치료 등 각 단계 별 대처 요령 실습하고 습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도 도는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EOC), 보건환경연구원, 시군보건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 등과의 긴밀한 협력 및 ‘24시간 신속대응반 운영’, 위험지역 입국자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등을 통해 에볼라, 메르스 등과 같은 신종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나갈 계획이다.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은 “신종 감염병으로 인한 위기상황 발생 시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신속 대응할 수 있는 사전 준비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반복된 훈련과 대응 교육 등의 역량 강화를 통해 감염병 대응 체계를 견고히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볼라 바이러스는 지난 1976년 자이르(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첫 발생한 이후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꾸준히 발병하고 있는 ‘신종 감염병’이다. 지난 해 5월부터 현재까지 콩고민주공화국을 중심으로 2,842명에 달하는 환자가 발생, 이중 1,905명이 사망한 바 있다.

최근 1년간 도내 1명을 포함, 전국에서 총 5명의 의심환자가 발생했으나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환자의 혈액 또는 체액(타액, 소변, 구토물, 대변 등)을 피부상처 또는 점막을 통해 접촉할 때 주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서민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걸스데이 혜리, 무결점 '美貌'와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