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공무원, "독도를 보고 느끼며 나라사랑 새긴다"

이영광 | 기사입력 2019/09/20 [14:42]

대구시 공무원, "독도를 보고 느끼며 나라사랑 새긴다"

이영광 | 입력 : 2019/09/20 [14:42]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시 직원 30명을 대상으로 대구・경북 상생협력 교육과정의 일환으로, ‘울릉도-독도 현장체험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교육은 직원들이 우리 땅 독도를 밟으며,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현재 직면한 한・일 관계 및 독도의 역사적 가치를 재인식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일정은 지난 18일 입교식을 시작으로 △명사특강 △분임토의 △독도 현장체험△독도박물관 및 특별전시실 관람 △해상수토길 체험 △울릉도 문화유적탐방등으로 진행됐다.

 

첫째 날에는 독도에 접안해 독도를 수호하는 경비대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전하고, ‘소중한 우리 땅 독도! 사랑해!’를 외치며 독도사랑 퍼포먼스를 펼치는등 나라사랑 마음을 가슴에 새겼다.

 

이튿날에는 김경도 학예연구사의 ‘독도 바로알기’ 특강을 통해울릉도・독도역사를 바르게 알게 되면서 공직자로서 독도의 역사적 중요성을 일깨우는 계기가 됐고, 독도박물관에서는 ‘험프리 렌지의 눈에 비친 울릉도’라는 주제로 특별전시회가 진행되고 있어 1950~60년대에 독도를 품고 살아온 울릉도주민들의 삶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마지막 날에는 지난 3월 개통한 울릉도 섬 일주 도로를 돌며 울릉도의 해안절경과 함께 우리국토의 아름다움을 느끼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진광식 자치행정국장은 “시는 독도사랑운동에 대한 시민 참여를 확산시키고 우리영토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매년 10월 25일 ‘독도의 날’에 ‘독도사랑티셔츠 입고 출근하기 운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직원들이 울릉도와 우리 땅 독도를 직접 보고 알아가면서 독도의 역사적 가치와 소중함을 느낄 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이영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