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경기도민 68% 긍정 평가

서민성 | 기사입력 2019/10/02 [10:45]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경기도민 68% 긍정 평가

서민성 | 입력 : 2019/10/02 [10:45]

 

경기도민 3명 중 2명이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는 건설현장의 출입구에 전자카드를 갖다 대서 출퇴근 및 근무일수 등을 관리하는 사업으로, 현재 ‘신청사 건립현장’ 등 도가 발주한 4개 건설현장에서 시범 중이다.

 

2일 도에 따르면 도는 ㈜리얼미터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2,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도민 68%가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해 ‘잘한 정책이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도민들은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으로 ▲임금체불방지(25%) ▲적정임금 지급보장(24%) 등 임금관련 효과를 기대했다. 건설현장 근로경험자들은 ▲외국인 불법고용 방지(22%)를 가장 큰 효과로 꼽았다.

 

또한 건설노동자의 권익보호 및 건설현장 공정성 확보에 ‘도움될 것’(67%)이라고 응답했으며, 공공부문 뿐만 아니라, 민간건설현장까지 확대하는 것에도 62%가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

 

이처럼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한 도민의 높은 긍정 반응은 건설현장의 노동환경이 ‘좋지 않다’(58%)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방윤석 건설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한 도민들의 공감을 확인했다”며 “노동자의 권익보호와 공정한 건설문화 조성 등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가 가져올 긍정적인 효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현장 노동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다./서민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성경, 독보적인 비주얼 뽐내며 '시선압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