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3차례 이상 악성민원 시 법적 고소고발 등 강력 대응키로

이창희 | 기사입력 2019/10/06 [13:58]

인천시, 3차례 이상 악성민원 시 법적 고소고발 등 강력 대응키로

이창희 | 입력 : 2019/10/06 [13:58]

인천시는 6일 악성민원 대응방안이 담긴 ‘120미추홀콜센터 상담사 보호를 위한 운영지침’을 마련하고 악성민원 근절에 나선다.

 

이 지침에는 악성민원에 대해 상담사의 대응 내용이 담겼다. 악성민원은 욕설·폭언·협박과 성적 굴욕감·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발언 등이다.

 

앞으로 상담사는 악성민원 등이 발생시 사전 경고 후 전화를 끊을 수 있다. 반복적 악성민원은 콜센터를 24시간 이용하지 못하도록 정지한다. 또 시는 악성민원이 1개월 내 3차례 이상 발생하면 이용 정지는 물론 고소·고발 등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그 동안 미추홀콜센터는 악성민원 전화에 대응 할 수 있는 법적 지침이나 근거자료가 미비해 상담사가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 현재 시에 등록된 악성·강성 시민은 849명에 이른다.

 

이의귀 시민봉사과장은 “앞으로도 120미추홀콜센터 상담사들이 인권을 보장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애쓰겠다”고 말했다./이창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성경, 독보적인 비주얼 뽐내며 '시선압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