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한국-북한 축구, 중계도 못하는 한심한 정부

박세경 | 기사입력 2019/10/13 [22:15]

(기자수첩)한국-북한 축구, 중계도 못하는 한심한 정부

박세경 | 입력 : 2019/10/13 [22:15]

정말 한심하다. 북한이 한국을 대하는 태도가 이 정도인 것을 보니 그 동안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쏟아부은 정성이 너무 아깝다.

 

어쩌면 아깝다는 생각보다 한심하다는 생각과 함께 문 정부의 대북정책에 큰 문제가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사례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29년 만에 이뤄진 한국 대 북한의 '평양원정' 축구 경기가 결국 TV 중계 방송 없이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축구 중계방송을 예상했던 국민들의 실망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남북한의 정치적인 상황을 떠나서 스포츠라는 큰 틀안에서 진행되는 체육교류가 하루아침에 무산됐다는 소식에 국민들의 마음은 불편하다.

 

심지어 일부 국민들은 부글부글 끓고 있다. 그 동안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비판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지상파 3사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 남북 간 경기 중계는 무산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평양 원정' 공동 주관방송사로 나선 지상파 중 KBS는 3사를 대표해 북한과 막바지까지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국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실패했다. 마지막 남은 방법은 북한으로부터 국제방송 신호를 받아 방송하는 방법이 있지만 이 역시 북한의 거부로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화가 나는 것은 축구는 스포츠다. 전세계가 좋아하는 스포츠다. 그런데 이런 축구경기를 자국에서 열리는데에도 전혀 중계할 수 없도록 하는 북한의 태도에 분노가 인다. 최소한 세계무대에 나서는 북한 스포츠라면 당당하게 축부경기를 중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런 최소한 축구중계도 할 수 없도록 막는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간다. 더욱 화가 나는 것은 그 동안 문재인 정부 측이 얼마나 북한에 대해 공을 들였는가. 그런 성의조차 무시한 채 축구중계를 막아버리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

 

어쩌면 이번 기회를 통해 북한의 실체를 정확하게 알 수 있었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다. 아울러 이런식으로 북한의 스포츠 수준을 알게 됐다면 두 번 다시 북한 스포츠가 세계에 발디딛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