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경기도 외지역 초등교사 임용시험 경쟁률 최근 5년 평균 0.9대 1

박세경 | 기사입력 2019/10/14 [21:01]

(국감)경기도 외지역 초등교사 임용시험 경쟁률 최근 5년 평균 0.9대 1

박세경 | 입력 : 2019/10/14 [21:01]

지난 2015년 초등 임용대란에도 도지역 교육청은 여전히 초등교사 지원자가 부족한 실정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영국 국회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지역을 제외한 도지역 교육청은 2015년에서 2019년까지 5년 동안 초등교원 모집인원 총 1만3,313명 대비 응시인원 1만1,970명으로 평균경쟁률이 0.9대 1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5년 동안 가장 경쟁률이 낮은 도교육청은 강원도교육청으로 0.74대 1이었고, 충남교육청이 0.78, 충북교육청이 0.82 순이었다. 전북, 경남, 제주교육청은 모집인원보다 응시인원이 많았다. 특히, 강원, 전남, 경북지역은 5년 내내 임용시험 응시자 미달사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임용시험에 응시했을 경우 경쟁률이 미달인 경우에도 과락 등으로 최종합격자는 더 낮아질 수 있다. 실제 지난 5년 동안 모집인원 대비 최종 합격인원은 78% 수준으로 초등 교원수급이 더욱 어려운 상황이었으며, 강원은 63%, 충남은 69% 수준이었다. 전북을 제외한 대부분 도지역 교육청이 5년 동안 실제합격자수가 모집인원보다 적었기 때문에 초등교원 수급 불균형이 누적되어 있는 상태이다.

 

이런 원인은 예비교사들이 도지역 근무를 기피하는 성향이 큰 것과 교육대학에 해당 도지역 출신 학생들보다 수도권 등 타지역 학생들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초등교원 임용시험 경쟁률이 가장 낮은 강원도의 경우 춘천에 있는 춘천교대의 강원도 고등학교 출신 학생은 27%에 불과하고 나머지 73%는 수도권 등 타지역 고교 출신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 경기지역의 학생들이 춘천교대를 졸업하고 다시 서울 경기에서 교직시험을 치는 패턴이다. 춘천교대 신입생 중 강원도 고등학교 출신 비율은 2017년 19%, 2018년 23%, 2019년 27%로 그나마 조금씩 많아졌다. 이는 지나치게 높은 비율의 수능정시 전형의 영향도 있다.

 

춘천교대의 2019학년도 수능 정시 비율은 43.2%이다. 이는 전체 4년제 대학 평균(20.7%)보다 훨씬 높다. 이렇게 높은 수능정시 전형이 춘천교대 신입생 중 강원도 지역 고교 출신 신입생 비율을 낮게 하는 주요 원인이다. 앞으로 타시도 출신이 강세를 보이는 수능위주 정시전형 이 확대된다면 다시 타시도 비율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대책이 요구된다.

 

여영국 의원은 “초등교원의 지역간 수급불균형 편차 해소를 위해 도지역 벽지학교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근무수당을 대폭 확대하며, 지역 교육대학의 해당지역 고교 출신 지역인재 전형을 50%대로 대폭 상향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