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조국 전 장관, 서울대 교수 복직 꼭 지금해야 하나?

이재성 | 기사입력 2019/10/15 [18:51]

(기자수첩)조국 전 장관, 서울대 교수 복직 꼭 지금해야 하나?

이재성 | 입력 : 2019/10/15 [18:5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장관으로 임명된지 35일만에 하차했다. 그 동안 조 전 장관으로 인해 여야의 극한 대립은 물론 국민들 사이에서도 국론분열이 발생하는 등 그야말로 나라 전체가 혼란을 겪었다.

 

그런데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또 벌어졌다. 조 전 장관이 장관 직을 내려놓은 지 하루 만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돌아갔다.

 

서울대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어제 복직 신청을 해 대학본부 교무처가 결재했다. 부총장 전결을 거쳐 오늘부로 서울대 교수직에 복직 처리됐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가 준용하는 교육공무원법에 따르면 서울대 교수가 공무원으로 임용될 경우 재임 기간 휴직할 수 있으며, 휴직 기간이 끝날 시 30일 이내 복귀 신고를 하면 복직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휴직 기간이나 횟수에 대한 별도 제한은 없다고 한다.

 

앞서 조 전 장관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발탁돼 서울대를 휴직했고 올해 7월 민정수석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8월1일자로 복직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법무부 장관에 임명된 그는 다시 복직 40일 만에 휴직을 신청했었다.

 

참으로 대단한 일이다. 휴직도 쉽게 쉽게 하고, 복직도 쉽게 쉽게 한다는 생각이 든다. 더욱 문제는 지금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꼭 지금 복직을 해야하는지 묻고 싶다. 서울대 재학생들과 졸업생들도 조 전 장관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과연 어떤 결정이 될지 모르겠지만 조 전 장관의 조심스럽지 못한 행동이 또다시 언론의 도마위에 오르는 등 반발을 불러오고 있어 향후 반응이 주목된다./이재성 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