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황하나에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 구형, 과연 구속될까?

박세경 | 기사입력 2019/10/15 [19:55]

마약혐의 황하나에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 구형, 과연 구속될까?

박세경 | 입력 : 2019/10/15 [19:55]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31)가 항소심에서 1심과 동일한 징역 2년을 검찰로부터 받았다.

 

15일 수원지법 형사항소3부(부장판사 허윤) 심리로 열린 이 사건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황씨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황씨는 동종범죄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적이 있는데도 재범했고, 항소심에 이르러서야 모든 범행을 인정하는 등 죄를 뉘우친다고 볼 수 없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황씨 측은 현재 필로폰 중독 치료를 받고 있다며 다시는 같은 범죄를 저지르지 않겠다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최후 진술에서 황씨는 “1심 선고 이후 얼마나 큰 잘못을 했는지 온몸으로 깨닫고 개과천선했다. 일상의 소중함을 모르고 철부지처럼 산 과거가 수치스럽고 후회된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황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11월 8일 열릴 예정이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