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국내 상표가 중국 "짝퉁"으로 위협받고 있다.

중국 브로커에 피해 본 국내 상표, 작년보다 194% 증가!

여한식 | 기사입력 2019/10/16 [19:24]

(국감)국내 상표가 중국 "짝퉁"으로 위협받고 있다.

중국 브로커에 피해 본 국내 상표, 작년보다 194% 증가!

여한식 | 입력 : 2019/10/16 [19:24]

국내 상표가 중국으로부터 위협받고 있다.

 

16일 더민주당 소속 백재현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광명갑)은 중국 내 상표 브로커들에 의해 무단선점 된 상표들로 인한 국내 기업의 피해가 도를 넘고 있으며, 해외지식재산권 분쟁의 절반은 중국과의 분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백 의원이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중국 상표 브로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중국 내 상표 브로커들에 의해 무단선점 된 피해상표는 전년 대비(2018년 기준) 194%로 급상승했으며, 최근 6년 간 피해상표 총합은 3,462건, 피해기업은 1,459개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외 지식재산 분쟁 실태조사’를 보면, 조사에 참여한 190여개 기업 중 96개의 기업(50.5%)이 중국과의 분쟁을 경험했음을 응답했다. 특히 이들 96개의 업체 중 대기업은 3곳(1.6%), 중견기업 21곳(11.1%), 중소기업은 55곳(28.9%)을 차지해 중소·중견기업의 쏠림 현상이 확인됐다.

 

아울러 중국과 분쟁의 유형은 1위가 상표권 64건(33.7%), 2위는 특허/실용신안 16건(8.4%)로서 모방이 상대적으로 용이한 분야에 집중됐다.

 

백재현 의원은 “한국에서 가능성을 입증한 브랜드를 중국에서 런칭할 경우 오히려 소송을 당하고 있는 판국”이라며 “몇 년 전부터 일명 ‘짝퉁 한류’가 해외에서 판을 치고 있는 것은 궁극적으로 우리나라의 이미지를 훼손, 특허청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