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믿고 마시는 안심 수돗물 공급체계 구축한다

여한용 | 기사입력 2019/10/17 [10:56]

부천시, 믿고 마시는 안심 수돗물 공급체계 구축한다

여한용 | 입력 : 2019/10/17 [10:56]

까치울정수장 전경(부천시 제공)  

 

부천시는 17일 수돗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붉은 수돗물 걱정 없는 상수도 공급체계 구축에 나선다.

 

이에 시는 까치울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오는 2020년 3월에 착공해 총 사업비 549억 원(국비 384억 원, 시비 165억 원)을 들여 2022년에 준공할 예정이며, 2020년 국비 114억 원을 확보한 상태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오존 처리와 입상 활성탄인 숯으로 한 번 더 걸러주는 과정을 추가해 기존 정수처리공정으로는 처리하기 힘든 흙냄새 등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최근 팔당상수원의 수질이 악화하고 조류 발생 빈도가 증가해 수돗물에 대한 불신과 민원이 야기되는 실정이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해 수질을 한 단계 높여, 신뢰감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시는 지방 상수도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마트 관망 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내년도에 104억 원(국비 73억 원, 시비 31억 원)을 투입하는 신규 사업이다. 상수도관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상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해 물 공급과정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예정이다.

 

특히 시는 시스템이 구축되면 유량과 수압, 수질, 누수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사고대응 골든타임을 확보해 사고 영향을 크게 줄이고, 수도관 내 침전물을 주기적으로 제거, 상수도 관망 유지관리 중 발생이 불가피한 적수 사고의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와 스마트관망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을 통해 더욱 안정적인 수질 관리로 양질의 수돗물을 공급하고, 맛·냄새 등의 품질 면에서도 최고 수준의 수돗물을 각 가정에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시크하고 도회적인 모습을 담은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