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갈등 겪는 화영운수 노사 양측 만나 협상 당부

박세경 | 기사입력 2019/10/17 [19:20]

박승원 광명시장, 갈등 겪는 화영운수 노사 양측 만나 협상 당부

박세경 | 입력 : 2019/10/17 [19:20]

 

광명시는 16일 시장실에서 박승원 시장이 노사협상을 벌이고 있는 화영운수 관계자를  만나 끝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 말고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현재 화영운수는 광명, 안양, 서울을 오가는 광명시에 기반을 둔 시내버스 회사로 운전기사 460여 명에 차량 260여 대가 운행 중이다.

 

화영운수 노사는 최종 노사협상이 결렬되고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신청을 내고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파업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314명이 참여해 찬성률 98.4%를 기록해 파업이 가결됐다. 이후 16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1차 조정회의를 가졌다.

 

박 시장은 노사 양측 관계자를 각각 만나서 “광명시민의 유일한 발인 화영운수가 실제 파업까지 가면 광명시민의 불편이 초래된다”며 “화영운수 노사가 끝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 말고 원만히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 시민 불편이 없길 희망한다”며 당부했다.

 

이에 화영운수 노사 양측 관계자들은 “지금도 노사가 꾸준히 대화하고 있다”며 “협상이 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수향, 감각적인 패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