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학업중단숙려제, 경기도 타 시도보다 큰 효과 거둬

서민성 | 기사입력 2019/10/18 [17:09]

(국감)학업중단숙려제, 경기도 타 시도보다 큰 효과 거둬

서민성 | 입력 : 2019/10/18 [17:09]

경기도에서 학업중단 위기에 처한 학생들의 학업중단을 막기위해 도입한 학업중단숙려제가 가장 큰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중단숙려제는 학업 중단의 징후가 발견되거나 학업 중단의 의사를 밝힌 학생에게 학교장이 이를 숙려할 기회를 주는 제도다. 학생에 대한 판단기준, 숙려기간, 숙려기간 동안의 출석일수 인정 범위 등에 필요한 사항은 교육감의 재량 사항이다.

 

1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찬열 위원장(바른미래당, 수원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도 학업중단숙려제 참여 학생 가운데 학업을 지속한 학생 비율 자료를 발표했다.

 

이 제도에 따라 학업을 지속한 학생의 비율은 75.08%로 2015학년도 86.50%, 2016학년도 79.75%, 2017학년도 78.92%에서 매년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경기도는 평균보다 12% 높은 87.42%를 기록해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며 숙려제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경북이 79.14%를 나타낸 반면 전북이 39.95%로 가장 성과가 낮았으며, 대전 40.43%, 경남 48.56%로 뒤를 이었다.

 

이찬열 의원은 “지역별로 대상 학생 판단 기준이나 숙려기간 등이 상이하여, 제도 운영의 편차가 크다”며 “교육부가 시도교육청과 협의하여 공통적인 운영기준을 검토하고, 학업중단 원인을 면밀히 파악하여 제도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서민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