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정부는 더욱 심해진 소득양극화 해소에 나서야

박세경 | 기사입력 2019/10/18 [17:29]

(기자수첩)정부는 더욱 심해진 소득양극화 해소에 나서야

박세경 | 입력 : 2019/10/18 [17:29]

우리나라의 소득 양극화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0.1% 소득자의 평균소득이 15억여 원에 달했다.

 

이같은 자료는 국정감사에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김정우 의원(더민주당, 군포시갑)은 국세청의 ‘2017 귀속연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 소득자 2만2천482명의 평균소득이 1인당 14억7천400만 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중위 소득(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은 2천301만 원이었다. 이는 상위 0.1% 소득자가 중위소득의 64배를 번 셈이다. 통합소득 상위 0.1%(2만2천482명)의 1인당 연평균소득(14억7천400만 원)은 근로소득 상위 0.1%(1만8천5명)의 1인당 연평균 근로소득(총급여 기준)인 8억871만 원보다 82.3% 많았다.

 

이에 반해 중위(50%) 구간의 1인당 통합소득(2천301만 원)은 중위 근로소득(2천572만 원)보다 오히려 적었다. 전체 평균소득 역시 1인당 통합소득(3천438만 원)이 근로소득(3천519만 원)을 밑돌았다. 근로소득자를 제외한 나머지 자영업자 등 447만 명을 추가해 소득 규모 순으로 천분위로 줄을 세워보면, 소득증가분이 상위권에 집중되고 있다.

 

특히 상위 0.1% 구간에 속하는 통합소득자 2만2천482명은 33조1천390억 원의 소득을 올려 전체 통합소득(772조8천643억 원)의 4.3%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통합소득 하위 27%(상위 73~100%) 구간에 속하는 629만5천80명의 총 통합소득(34조8천838억 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이처럼 소득 양극화는 지난 2017년까지 집계된 근로소득과 사업·이자·배당소득 등이 포함된 통합소득을 비교하면 실태가 더 명확히 나타난다. 정부는 소득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버는 사람은 더 벌고, 벌지 못하는 사람은 더 못버는 소득 양극화는 분명 사회에 큰 짐이 될 수 있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