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변종마약 항공기에 몰래 들여오려다 적발 사례 "급증"

여한식 | 기사입력 2019/10/24 [19:33]

(국감)변종마약 항공기에 몰래 들여오려다 적발 사례 "급증"

여한식 | 입력 : 2019/10/24 [19:33]

비행기에 몰래 들여오는 변종마약 적발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24일 김경협 의원(더민주당, 부천원미갑)이 24일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항공여행자 마약 반입 적발자는 올해 들어 8월까지 15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해 전체 적발자 수 58명에 비하면 3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고, 2017년 70명과 비교하면 2배 넘게 증가한 것이다.

 

이어 적발된 물량을 보면 2017년에는 15㎏ 금액으로는 163억 원 어치였는데 지난 해에는 87㎏ 1천833억 원 어치로 급증했다. 올해는 8월까지 69㎏ 1천345억 원 어치가 적발됐다.

 

특히 지난 해와 올해에는 그 전에는 적발 사례가 없었던 대마추출물과 대마쿠키 등 식품형태의 대마류 적발이 눈에 띄고 있다.

 

관세청의 최근 5년 동안 항공여행자를 통해 적발된 대마류 분류를 보면 2017년까지는 대마추출물과 대마쿠키 적발 실적이 1건도 없었다.

 

이에 비해 지난 해에는 대마추출물과 대마쿠키가 각각 6건과 1건씩 적발됐고 올해에는 8월까지 66건의 대마추출물과 1건의 대마쿠키가 적발됐다.

 

관세청 관계자는 "외관상 식의약품과 구별이 어려운 변종마약이 일반물품과 함께 수하물에 숨겨져 들어오기 때문에 항공기를 이용한 마약 반입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여한식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