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단타족이 5년간 챙긴 매매차익, 무려 23조 원에 달해

강금운 | 기사입력 2019/10/29 [16:45]

부동산 단타족이 5년간 챙긴 매매차익, 무려 23조 원에 달해

강금운 | 입력 : 2019/10/29 [16:45]

부동산 단타족이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챙긴 매매차익이 무려 23조 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의원(더민주당, 김포갑)에게 제출한 ‘2013∼2017년 보유 기간별 부동산 양도소득세 신고현황’을 보면 보유 기간 3년 이내인 부동산 거래 건수가 2013년 11만8천286건에서 2017년 20만5천898건으로 74%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 거래에 따른 양도소득은 2조2천330억 원에서 6조7천708억 원으로 203% 급증했다. 보유한 지 3년을 넘지 않은 부동산을 2013년부터 2017년 사이에 처분해 얻은 양도소득이 모두 22조9천812억 원에 달했다.

 

특히 매입한 지 1년 이상∼2년 미만 사이의 부동산을 매도한 건수가 같은기간 3만2천592건에서 7만8천454건으로 141% 급증했고, 양도소득은 6천100억 원에서 2조4천631억 원으로 304% 늘었다.

 

김두관 의원은 “부동산 매매는 거주 목적으로 이뤄져야 하지만 단기 투자 목적의 부동산 단타족들 때문에 주택가격이 급등하는 등 주택시장에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단기간 부동산 거래를 많이 하는 매매자들을 대상으로 다운계약서 작성, 분양권 불법 거래 등이 이뤄지고 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