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도시 광명", 광명시가 책임진다

박세경 | 기사입력 2019/11/03 [15:21]

"안전도시 광명", 광명시가 책임진다

박세경 | 입력 : 2019/11/03 [15:21]

 

늦은 밤 귀가하는 광명시민들이 두려움과 걱정을 덜게 됐다.

 

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야간 길거리 안전을 강화하고자 ‘방범용 CCTV 설치 종합 추진계획’을 수립해 11월부터 내년 6월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0월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13억 원과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2억5천2백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먼저 오는 12월까지 여성안심귀갓길, 우범지역에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고려해 로고젝터 101대를 설치하고 CCTV 안내판 101대를 기존 아크릴에서 LED로 교체할 예정이다. 또한 외곽지역에 방범용 CCTV 5개를 신규로 설치한다.

 

내년 상반기에는 방범용 CCTV 12개 설치, 방범용 CCTV 18개 기능개선, 광대역 자가통신망 구축 12개소, 이동식 CCTV 17개 신규 설치, 노후 CCTV 14개 교체를 추진할 계획이다.

 

로고젝터는 이미지글라스에 안전문구나 그림을 LED 등에 투사시켜 바닥이나 벽에 비추는 일종의 빔프로젝터 장치로 야간에 귀가하는 여성들과 청소년 등에게 심리적 안정을 줄 수 있는 시설이다.

 

시 정보통신과는 여성가족과와 여성친화시민참여단의 의견을 수렴해 광명경찰서가 지정한 여성안심귀갓길을 대상으로 설치할 방침이다.

 

한규석 정보통신과장은 "이번 방범용 CCTV 설치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는 시민이 맘 편히 살 수 있는 생활 안전망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