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태국서 아베 일본 총리와 11분 단독 환담

청와대 "매우 우호적, 진지한 분위기“ 전해

배종석 | 기사입력 2019/11/04 [17:23]

문재인 대통령, 태국서 아베 일본 총리와 11분 단독 환담

청와대 "매우 우호적, 진지한 분위기“ 전해

배종석 | 입력 : 2019/11/04 [17:23]

청와대 제공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별도의 단독 환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태국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현지시각)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만나 11분가량 별도 환담했다“며, 두 정상은 “양국 관계 현안을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정상들과 환담을 나눴고, 이후 뒤늦게 도착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오전 8시35분에서 46분까지 11분간의 단독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으며,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덧붙였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