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시즌, 일본 항공편 4분의 1 감편…베트남·중국은 증편

국토교통부, 27일~내년 3월 28일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표 인가

여민지 | 기사입력 2019/11/13 [12:54]

동계시즌, 일본 항공편 4분의 1 감편…베트남·중국은 증편

국토교통부, 27일~내년 3월 28일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표 인가

여민지 | 입력 : 2019/11/13 [12:54]

항공사들이 이번 동계시즌 일본으로 가는 국제선 항공편을 지난해보다 4분의 1 줄인다. 이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방일 관광객 감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13일 국토교통부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올해 동계시즌(10월 27일∼2020년 3월 28일)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표(스케줄)를 인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동계시즌 국제선은 96개 항공사가 총 378개 노선에 왕복 주 4980회 운항할 계획이며, 지난 해 동계시즌과 비교하면 2.8%(주 135회) 증가한 규모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25.3%(주 1260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일본이 18.9%(주 939회), 베트남 11.4%(주 569회), 미국 10.7%(주 534회) 등 순이다.

 

운항횟수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베트남(주 126회 증가)이다. 중국(주 122회↑), 필리핀(주 66회↑) 등도 운항이 늘어난다.

 

반면, 일본 노선 운항은 작년 동계시즌과 비교하면 24.3%(주 301회) 급감했다. 올해 하계시즌과 비교하면 감소폭이 25.4%(주 1258회→주 939회)로 더 커진다.

 

일본 노선 감축에도 불구하고 동남아 노선 증편과 올해 5월 중국 운수권 배분에 따른 중국 신규 취항 등으로 전체적인 운항 규모는 지난 해 동계시즌보다 늘었다.

 

특히 항공사별로는 국내 항공사가 64.9%, 외항사가 35.1%를 차지하며 대형항공사(FSC)는 56.3%, 저비용항공사(LCC)는 43.7%를 차지한다.

 

운항횟수가 가장 많은 도시는 홍콩(주 281회)이고, 일본 동경(나리타·주 269회), 일본 오사카(주 264회), 중국 상해(푸둥·주 247회) 등 순이다.

 

또한 동계시즌 신설되는 노선은 인천-난퉁(중국), 인천-린이(중국), 인천-부다페스트(헝가리), 제주-남퉁(중국), 대구-장자제(중국), 무안-장자제(중국) 등이다.

 

한편 국내선은 총 22개 노선에서 주 1,825회를 운항한다. 지난 해 동계시즌보다 운항횟수가 주 4회 감편된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걸스데이 혜리, 무결점 '美貌'와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