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임존성에서 대백제 부흥군 위령제 봉행

김순덕 | 기사입력 2019/11/14 [09:34]

예산군, 임존성에서 대백제 부흥군 위령제 봉행

김순덕 | 입력 : 2019/11/14 [09:34]

 

 

예산군은 지난 13일 백제 부흥 운동의 마지막 항거지인 임존성에서 대백제 부흥군 위령제를 봉행했다.

 

예산문화원 주관으로 거행된 이번 위령제는 황선봉 예산군수, 이승구 예산군의장, 김시운 예산문화원장 등을 비롯해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선조들의 넋을 위로하고자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이 날 위령제의 제례는 초헌관 황선봉 예산군수, 아헌관 이승구 예산군의장, 종헌관 김시운 문화원장이 각각 맡았다. 임존성은 사적 제90호로 660년 백제 사비성이 함락된 직후 백제 왕통의 재기와 사비성 탈환을 위해서 663년 9월까지 4년의 기간 동안 백제의 부흥운동의 중심지였다.

 

김시운 원장은 “임존성은 백제 부흥의 마지막 항거지로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며 “위령제를 통해 지역 선조들의 한을 위로하고 나라사랑의 호국정신을 후세에 알리는 역사교육의 장으로 삼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인배우 최경민, 고훈 감독 신작 '구마적' 여자 주인공으로 '拔擢'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