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파주장단콩축제, 토종농산물 30억 넘게 팔아

이영관 | 기사입력 2019/11/24 [15:10]

제23회 파주장단콩축제, 토종농산물 30억 넘게 팔아

이영관 | 입력 : 2019/11/24 [15:10]

 

‘제23회 파주장단콩축제’가 약 35여 억 원이 넘는 각종 토종농산물 직접 판매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2일~24일까지 임진각 광장 및 평화누리 일원에서 열린 축제에 20여만명이 방문하고, 장단콩 110여톤 등 파주농산물이 35억여 원 어치 판매되는 대성황을 이뤘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각종 무대 공연행사는 생략하고 농특산물 직거래 중심으로 운영됐음에도 전국에서 많은 방문객이 축제장을 찾아 장단콩을 비롯한 서리태, 백태(노란색 콩), 쥐눈이콩 등 각종 콩과 된장, 간장, 청국장 등 콩 가공식품을 시중보다 10∼15% 싼 가격에 구입했다.

 

가족단위 방문객을 위해 장단콩을 이용한 즉석 두부 판매와 파주 농특산물로 만든 개발요리, 향토음식부스의 먹거리 등을 통해 먹는 즐거움도 선사했다.

 

특히 내 콩 전문가들이 모여 개최한 ‘파주장단콩 포럼’을 통해 콩 가공산업의 발전 가능성과 다양한 산업과의 연계를 모색했다. 전국요리 경연대회는 요리사들의 요리솜씨와 시식을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시민들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시는 모든 부스에서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토록 유도했고, 축제장 내에서 지역 화폐인 파주페이를 만들면 6∼10%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방문객들의 편의를 높였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구매한 상품들을 ‘반값 택배’(20㎏ 기준 2천 원)로 저렴하게 배달받을 수 있고, 주차장까지 물건을 날라주는 ‘무료배달’을 통해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게 했다”며 “많은 방문객이 찾아와 ASF로 침체된 파주지역 경제와 어려운 농업인들에게 한 줄기 햇살 같은 역할을 했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에 男心 유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