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제22회 상호 존중하는 좋은 경영 대상' 수상

이영광 | 기사입력 2019/11/26 [15:27]

대구시, '제22회 상호 존중하는 좋은 경영 대상' 수상

이영광 | 입력 : 2019/11/26 [15:27]

 

대구시는 26일 ‘제22회 상호 존중하는 좋은 경영 대상’에서 '여성 안심캠퍼스 사업'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상호 존중하는 좋은 경영 대상’은 상호 존중하고 협력하는 조직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여성신문사(대표 김효선)에서 우수 활동이나 정책을 수행한기관을 발굴,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여성신문과 여성소비자포럼이 주최하고 고용노동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 등에서 공동 후원했다.

 

이번에 시에서 수상한 ‘여성 안전캠퍼스 환경조성 사업’(이하 ‘여성안전캠퍼스 사업’)은 최근 20~30대를 대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데이트폭력, 스토킹, 디지털성범죄 등 안전과 범죄에 대한 사회적 변화에 대응코자 마련한 여성이 안전한 사회 환경 조성사업이다.

 

특히 대학 캠퍼스를 중심으로 물리적 공간을 구체화하고, 여러 관계 기관의 협업을 통해 입체적인 여성 안전 환경 구축사업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안심캠퍼스 사업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대구지방경찰청과 ㈜에스원, 대학(경북대, 계명대), 대구여성가족재단 등 전국 최초의 여성안전 민·관·학·연 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대학가 안심보안관’, ‘대학생 안전지킴이단’ 등 학생들이 직접 참여해 대학가 주변 상가 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및 교내외 범죄예방 순찰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의 불법촬영 예방을 위한 안심거울(계명대역, 신천역 등), 원룸 밀집 지역 1인 여성가구의 안전을 위한 ‘에스오에스(SOS) 거울벨’ (계명대 원룸촌) 설치 등 대학가 주변을 중심으로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강명숙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디지털성범죄를 비롯한 다양한 젠더 폭력이 증가하는 가운데, 여성 1인 가구 비율도 꾸준히 증가하는 실정”이라며 “이번 수상으로 안심캠퍼스 사업의 중요성과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돼 기쁘다. 관련 기관 모두 긴밀하게 협업해 폭력과 범죄로부터안전한 캠퍼스가 될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이영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인배우 최경민, 고훈 감독 신작 '구마적' 여자 주인공으로 '拔擢'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