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간척지 가뭄 시 적정 품종 '다보' 선발

김순덕 | 기사입력 2019/11/28 [09:15]

충남도 농업기술원, 간척지 가뭄 시 적정 품종 '다보' 선발

김순덕 | 입력 : 2019/11/28 [09:15]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28일 몇 년간 가뭄으로 간척지의 염농도가 높아지고, 염해가 발생해 벼 이앙이 늦어지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염해에 강한 품종으로 ‘다보’를 추천키로 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적정 품종 선발을 위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년에 걸쳐 6월 하순∼7월 중순 염농도가 0.2∼0.8%(평균 0.4%)로 매우 높은 서산B지구에서 12개의 조·중생종 품종을 10일 간격으로 이앙 시험해 왔다.

 

이번 시험 결과, 다보 품종은 여뭄비율(등숙률)이 높고, △완전미율 △단백질 함량 △싸라기 발생률 △수량 등의 부문에서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밥을 했을 때에도 윤기, 모양, 식감 등이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번에 선발한 다보 품종이 간척지에서 ‘운광’ 품종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중생종인 다보 품종은 7월 상순에 이앙할 경우 출수기가 9월 1일로 늦어지므로 가능하면 6월 말까지 이앙을 마치는 것이 좋다.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올해 약 1톤의 다보 품종 종자를 생산했으며 내년도 현장 실증 연구를 통해 필요한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도 농업기술원 정종태 팀장은 “올해 생산한 종자는 내년 농가 현장 실증을 통해 시험 결과를 확인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간척지의 다양한 활용 방안에 대해 고민해야 하겠지만, 우선 벼 재배 농가들의 현안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