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시내버스, "親環境 전기로 달린다"

연말까지 친환경 전기버스 43대 도입, 일부 운행 시작

여한용 | 기사입력 2019/12/06 [11:17]

부천 시내버스, "親環境 전기로 달린다"

연말까지 친환경 전기버스 43대 도입, 일부 운행 시작

여한용 | 입력 : 2019/12/06 [11:17]

 

부천시는 친환경 전기버스 43대를 도입한다.

 

일부는 운행을 시작해 시민을 맞이하고 있다. 배출가스가 없고 소음과 진동이 적은 전기버스 도입으로 생활 속의 미세먼지는 줄이고 편리함은 더해 시민들이 쾌적하고 안락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시는 지난 5일 춘의차고지에서 장덕천 부천시장과 김동희 부천시의장, 버스업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버스 시승식과 부천 전기버스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전기버스는 부천과 서울을 오가는 소신여객(주)의 70-2번 노선에 20대, ㈜부천버스의 88번 노선에 23대를 배차했다. 배터리 용량은 204㎾로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180km이며 충전기는 춘의차고지에 8대, 대장공영차고지에 9대를 갖추고 있다.

 

모든 전기버스는 교통약자를 배려한 저상버스 구조이며 내부에는 공기청정필터와 USB 충전 포트를 설치해 승객의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70-2번 노선 5대, 88번 노선 5대가 운행을 시작했으며 연말까지 나머지 물량을 도입해 43대 모두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부천시민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건강한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친환경버스 도입 등 미세먼지 저감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