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전투비행장, 화성으로 이전하면 절대 안됩니다"

화성시민 10명중 7명 이상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

여한용 | 기사입력 2019/12/11 [19:08]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으로 이전하면 절대 안됩니다"

화성시민 10명중 7명 이상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

여한용 | 입력 : 2019/12/11 [19:08]

화성시민 10명중 7명 이상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시에 따르면 지난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시민 1천2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 여론조사에서 850명(70.9%)이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시민들의 민ㆍ군통합공항 화성 이전 반대 이유는 ‘이전 지역 소음피해 우려’가 563명(67.2%)으로 가장 많았고,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위한 꼼수여서’ 309명(36.9%), ‘적자공항 우려’ 221명(26.4%)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 저지'에 가장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지역 정치인, 공직자 등의 적극적인 반대정책 추진’ 289명(34%), ‘서해안권 생태관광벨트 구축으로 인한 관광경제 활성화’ 180명(21.1)%, ‘람사르습지 등재 등 서해안 갯벌 및 생태보전’ 177명(20.8%) 등 의견을 밝혔다.

 

특히 화성 전 지역 대상 전투비행장 피해 실태 관련 조사 결과, 화성시민들의 853명(48.6%)가 전투비행장으로 인한 피해를 겪고 있으며, 주된 피해 이유로는 소음으로 인한 생활환경 불편 751명(62.6%), 교육권 침해 150명(12.5%) 등 순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민·군통합 공항 건설 시 찬성 의견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다"며 "하지만 실제 시민들은 군공항 이전뿐만 아니라 민간공항 통합 건설 역시 확고하게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 및 민·군통합공항에 대한 시민들의 확고한 반대 여론을 확인했다”며 “시민들이 일부 유언비어에 현혹되지 않도록 시민홍보 및 대응정책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지역ㆍ성ㆍ연령별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을 통해 조사됐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현쥬니, '엄마가 바람났다'로 1년만에 안방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