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붉은 수돗물 사태' 무혐의 받았지만 그러나?

김낙현 | 기사입력 2020/01/02 [22:26]

박남춘 인천시장, '붉은 수돗물 사태' 무혐의 받았지만 그러나?

김낙현 | 입력 : 2020/01/02 [22:26]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해 5월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발돼 경찰의 조사받아 왔지만 조만간 무혐의로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2일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해 6월 시민단체 등의 고발로 박 시장의 직무유기, 업무상과실치상, 수도법 위반 등의 혐의를 수사했으나 입증할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같은 혐의로 피소된 김모 前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도 박 시장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일단 경찰은 붉은 수돗물 피해 지역 주민들의 진료비 청구 자료 등을 근거로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의 혐의를 다각도로 조사했으나 뚜렷한 혐의를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1월 공전자기록 위·변작,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소속 공무원 7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 해 5월 30일 인천시 서구 공촌정수장 급수구역에서 남동구 수산정수장의 물을 대체 공급하는 ‘수계전환’과정에서 공촌정수장의 탁도를 측정하는 탁도계를 임의로 끈 혐의를 받고 있다.

 

시는 '붉은 수돗물' 사태로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천세대, 63만5천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피해 보상금은 66억6천6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터치' 김보라, 아이돌 센터 완벽 심쿵 비주얼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