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월 수령액 최근 10년새 증가했다고 하는데, "괜찮은가?"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1/06 [17:26]

국민연금 월 수령액 최근 10년새 증가했다고 하는데, "괜찮은가?"

여한식 | 입력 : 2020/01/06 [17:26]

국민연금 월 수령액이 최근 10년새 1.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연금의 실질 가치와 적정급여 수준을 보장해주고자 매년 전년도 소비자물가변동률을 반영해서 연금액을 인상해서 수급자에게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런 연금계산 방식으로 인해 연금수급액은 연도별로 해마다 불어난다.

 

지난 1998년 최초 수급액이 월 50만원인 수급자의 경우 2003년 59만2천560원, 2008년 68만4천220원, 2013년 80만5천450원, 2018년 85만6천610원, 2019년 86만9천459원 등으로 증가했다. 이는 전년도 물가 상승률을 반영해서 연금액을 산출한 결과이다.

 

물가는 1999년 0.8%, 2003년 3.6%, 2008년 4.7%, 2013년 1.3%, 2014년 1.3%, 2015년 0.7%, 2016년 1.0%, 2017년 1.9%, 2018년 1.5% 등으로 해마다 올랐다.

 

국민연금은 올해 국민연금 수급자의 기본연금액 역시 2019년 소비자물가변동률(0.4%)을 반영해 0.4% 인상해서 지급한다.

 

이에 따라 2019년 9월 기준 월 52만5천18원(특례·분할연금 제외)인 노령연금 전체 월평균 수령액은 이달 25일부터 2천100원(52만5천18원 × 0.4%) 올라 52만7천118원이 된다.

 

지난 해 9월 현재 월 211만1천70원을 받는 최고액 수령자는 이달부터 월 8천444원이 오른 월 211만9천514원을 받는다.

 

국민연금이 매년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 연금액을 인상해주는 것은 민간연금 상품은 따라올 수 없는 국민연금만의 최대 장점이다.

 

공단 관계자는 "민간연금 상품은 물가 상승을 참작하지 않고 약정금액만 지급하기에 물가 인상에 따라 실질 가치는 현저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국민연금은 평생 숨질 때까지 받을 수 있고, 수급자 본인이 연금을 받다가 사망하더라도 배우자 등 유족에게 유족연금으로 사망할 때까지 지급된다"고 설명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에이프릴 이나은, 'BIAF2020 홍보대사' 선정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