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기술개발에 역대 최대 규모인 1조 4885억 원 지원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1/08 [13:15]

중소기업 기술개발에 역대 최대 규모인 1조 4885억 원 지원

여한식 | 입력 : 2020/01/08 [13:15]

 

정부는 올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에 대한 지원 규모를 역대 최대 규모인 1조 4885억 원으로 편성했다.

 

8일 중소벤처기업부는 4차 산업혁명 분야 신산업 창출과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자립을 지원하는 내용의 ‘2020년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 통합 공고’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올해 지원 규모는 지난 해보다 4141억 원(38.5%) 증액됐다. 분야별로는 4차 산업혁명 전략 기술분야에 연간 2000억 원 이상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형 자동차 등 3대 신산업과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3대 인프라 산업(DNA)이 이에 해당한다.

 

또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지속 육성하기 위해 특별회계로 1186억 원을 편성했다. 해당 분야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100개사를 우대지원하고 최종평가에서 탈락한 기업에 대해서도 지원 신청 시 3년간 가점을 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의 다양한 연구개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18개 사업을 신설, 2807억 원을 지원한다. 이는 출연·보조 방식에서 벗어나 투자방식의 연구개발 지원 방식을 도입하고 개별 기업이 아닌 기술기반의 컨소시엄 형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밖에도 중소기업의 성장 단계(초기·도약·성숙)별로 지원기간과 규모를 확대해 전략적으로 지원하고 중소기업 기술·시장 빅데이터를 구축해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 지원 시스템을 구현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향후 세부사업별 공고를 통해 지원대상·내용·조건 등을 상세히 발표할 계획이며 이달부터 관계부처 합동 설명회와 지역순회 설명회를 19차례에 걸쳐 실시할 예정이다.

 

통합공고와 후속 세부사업 공고 등의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 기업마당,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과 중소기업 통합콜센터(☎1357)를 통해 확인 및 문의가 가능하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에이프릴 이나은, 'BIAF2020 홍보대사' 선정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