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광명시 인사발령은 '제2의 최순실이 다한다' 공직사회 비아냥?

A씨에게 잘못 보일 경우 좌천인사는 물론 잘 보일 경우 요직은 "따논당상" 이야기까지 비등

배종석·박세경 | 기사입력 2020/01/12 [17:17]

(동네방네)광명시 인사발령은 '제2의 최순실이 다한다' 공직사회 비아냥?

A씨에게 잘못 보일 경우 좌천인사는 물론 잘 보일 경우 요직은 "따논당상" 이야기까지 비등

배종석·박세경 | 입력 : 2020/01/12 [17:17]

 

●---광명시에 '제2의 최순실이 있다'는 비아냥이 공직사회에서 퍼지고 있어 관심.

 

더욱이 광명시의 인사발령은 '제2의 최순실이 다한다'는 이야기까지 들리고 있어 공직사회가 술렁이는 등 비판의 목소리가 비등.

 

12일 시에 따르면 시는 13일자로 한상준 경제문화국장, 성동준 안전건설교통국장, 박춘균 도시재생국장, 조옥순 평생교육사업소장, 이병해 환경수도사업소장 등 5명의 국장급 인사와 함께 23명의 과장급 등 모두 300여 명이 넘는 승진 및 전보인사를 단행.

 

그러나 이번 인사를 놓고 논란이 엉뚱한 곳에서 터져나오고 있는 가운데 승진 및 전보인사에 박승원 광명시장의 인물로 분류되고 있는 A간부공무원의 입김이 상당 부분 작용했다는 이야기가 공직사회에 파다.

 

특히 무슨 이유에서인지 박 시장이 전혀 힘을 쓰지 못하고 지켜보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와 함께 오히려 인사발령을 놓고 박 시장이 A간부공무원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청내에 퍼지고 있는 실정.

 

이는 실제 당초 특정부서로 발령이 날 것으로 예상했던 B과장이 전혀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나는가 하면 C과장 역시 청내에 나돌았던 부서와는 전혀 다른 부서로 전보 발령.

 

이에 대해 공무원들은 "A간부공무원과 친하거나 잘 보인 공무원들은 승진 및 좋은 부서로  전보발령이 난다는 이야기가 청내에 퍼지고 있다"며 "심지어 일부 공무원들은 A간부공무원에게 질책을 받은 후 한직으로 자리를 옮겼다는 이야기가 들리고 있다"고 주장.

 

또한 공무원들은 "전임 시장시절에도 '제2 최순실' 이야기로 논란이 끊이지 않았는데 이번 박 시장도 '제2 최순실'로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며 "모든 행정은 A간부공무원으로 통한다는 비아냥이 청내에 파다한 것은 물론 A간부공무원의 횡포 아닌 횡포로 불만을 속으로 삭이는 공무원들이 많다"고 귀뜸./배종석·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여빈, 괴물신인에서 이젠 믿보배로 2020년을 기대한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