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설 명절만 되면 너무 힘들어요"

중기 절반 “올해 설날엔 떡값 못 준다”고 응당한 것으로 나타나 어려운 경제현실 보여줘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1/13 [17:34]

중소기업, "설 명절만 되면 너무 힘들어요"

중기 절반 “올해 설날엔 떡값 못 준다”고 응당한 것으로 나타나 어려운 경제현실 보여줘

여한식 | 입력 : 2020/01/13 [17:34]

설 명절만 다가오면 중소기업들은 정말 힘들다. 이는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올해 설 자금 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 자금 수요를 조사한 결과 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중소기업이 절반(49.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보통’이라고 답한 기업이 38.9%로 뒤를 이었고, ‘원활하다’는 기업은 11.4%에 그쳤다.

 

특히 자금 사정이 곤란한 원인으로는 판매 부진(52.9%)과 인건비 상승(52.9%)이 가장 많았고, 원·부자재 가격상승(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 대금 단가 동결·인하(20.0%), 금융기관 이용 곤란(10.2%)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중소기업들은 올해 설에 필요한 자금이 평균 2억4천190만 원이라고 응답했으며, 이는 지난 해 2억2천60만 원보다 2천130만 원 많은 수치다.

 

아울러 중소기업들은 설 자금 확보를 위해 결제 연기(49.6%), 납품 대금 조기 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대책이 없다고 답한 기업도 27.9%에 달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 직원들에게 설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50.1%로 지난 해 대비 1.8% 감소했으며, 지급 예정인 기업의 경우 1인당 평균 62만4천 원 또는 기본급의 46.3%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 관계자는 "설 휴무계획에 대해선 응답 기업의 89.5%가 나흘간 휴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어려운 경제여건에 나타나는 상황이지만 중소기업들의 경제사정이 좋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여빈, 괴물신인에서 이젠 믿보배로 2020년을 기대한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