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지역 일부 공무원-산하 기관 직원들, 은밀한 선거개입으로 "물의"

광명선관위, 총선에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일부 공무원들과 산하 직원들 공개 경고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1/14 [17:55]

광명지역 일부 공무원-산하 기관 직원들, 은밀한 선거개입으로 "물의"

광명선관위, 총선에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일부 공무원들과 산하 직원들 공개 경고

배종석 | 입력 : 2020/01/14 [17:55]

자료 사진 

 

광명지역 일부 공무원들과 시 산하 기관 직원들의 선거개입 의혹이 불거지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 광명선관위에 따르면 국가 및 지방공무원법에 보면 '공무원 등의 선거관여 등 금지' 규정으로 '공무원 등 법령에 따라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는 직무와 관련해 또는 지위를 이용해 선거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할 수 없다'고 정하고 있다.

 

또한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의 출연 또는 보조를 받는 단체의 상근 임·직원 및 이들 단체 등의 대표자는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공무원들과 산하 기관 직원들이 이번 총선에 특정인물을 지지하면서 선거운동에 나서는가 하면 SNS에 특정 정당을 지지 및 비판하는 글을 수시로 올리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실제 A공무원의 경우 자신의 SNS에 특정 정당에 대해 노골적인 비판내용이 담겨져 있는 글을 올렸다가 광명선관위로부터 제재를 받은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또한 시 산하 기관에 근무하는 B씨도 총선을 앞두고 특정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올리거나 상대 예비후보를 역시 지지하는 인물들과 언쟁을 벌이는 일로 민원이 발생하면서, 역시 광명선관위가 조사에 나서 지난 해 12월 공개 경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명선관위 관계자는 "공무원 및 시 산하 기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법에서 정한 규정에 따라 선거에 개입할 수 없으며, SNS에서도 함부로 글을 올려서는 안된다"며 "이에 대해 시 차원에서 철저한 교육이 필요하다. 선관위에서는 민원이 들어올 경우 조사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박세경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