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을) 양기대-강신성, 팽팽한 신경전 그대로 노출 "곱지 않은 시선"

15일 같은 날 출마 기자회견을 30분 간격으로 하면서, 언론취재 곤혹스럽게 만들어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1/15 [18:47]

광명(을) 양기대-강신성, 팽팽한 신경전 그대로 노출 "곱지 않은 시선"

15일 같은 날 출마 기자회견을 30분 간격으로 하면서, 언론취재 곤혹스럽게 만들어

배종석 | 입력 : 2020/01/15 [18:47]

(좌측부터)양기대 예비후보, 강신성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선거구 공천을 놓고 불꽃튀는 싸움을 벌이고 있는 양기대 예비후보와 강신성 예비후보가 30분 차이로 출마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해프닝이 벌어져 눈살을 찌프리게 하고 있다.

 

양 예비후보는 15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앞서 양 예비후보는 2~3일 전부터 취재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기자회견에 대해 알리는 한편 직접 전화까지 걸어 기자회견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문제는 강신성 예비후보로부터 발생했다. 강 예비후보는 양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  발표 이후 기자회견 전날인 14일 오후 늦은 시간 선거사무실 직원들이 취재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양 예비후보와 같은 날인 15일 오전 11시 하안동 선거사무실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겠다는 사실을 통보했다.

 

이에 취재기자들은 같은 날 30분 간격으로 출마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사실에 대해 이의제기를 하는가 하면 항의하는 소동까지 벌어졌다. 심지어 취재기자들은 아무런 배려도 없이 출마 기자회견에 대해 일방적으로 통보한 강 예비후보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취재기자들은 "정말 황당하고, 코메디같은 이야기다. 같은 당 예비후보로써 기자회견 시간을 서로 조정하지 않고 그것도 30분 간격으로 일방적으로 취재기자에게 통보했다는 것은 언론에 대한 배려를 전혀 생각하지 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양 예비후보는 총선 제1호 공약으로 ‘광명~목동선(가칭) 지하철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양 예비후보는 "KTX광명역과 목동역(5호선)을 연결하는 광명·목동선은 총 연장 14Km이며, 9개역의 신설을 추진하겠다"며 "예산은 잠정 1조4천910억 원에 이르며, 민자사업 시 시 분담비율은 5.192%로 총 775억 원이 투입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강 예비후보는 "더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회가 사고지역이 되면서 중앙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통해, (위원장으로) 임명해줬고 그 동안 시민과 당원들과 함께 노력해 경기도내 60개 지역구 중 상위의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며 “체육인으로써 2018 평창올림픽에서 좋은 성과를 내는데 최선을 다했다. '견마지로'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배종석·박세경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