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목동선 지하철 신설 추진에 "관심 폭증"

양기대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에서 총선 1호 공약 발표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1/16 [17:55]

광명~목동선 지하철 신설 추진에 "관심 폭증"

양기대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에서 총선 1호 공약 발표

배종석 | 입력 : 2020/01/16 [17:55]

출마 기자회견을 하는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예비후보 

 

열악한 광명지역 교통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광명~목동선 지하철'을 추진하겠다는 총선 공약이 발표돼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출마 기자회견과 함께 총선 1호 공약을 발표한 더민주당 광명(을) 양기대 예비후보는 "광명~목동선(가칭) 지하철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총선 제1호 공약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양 예비후보는 "KTX광명역과 목동역(5호선)을 연결하는 광명·목동선은 총 연장 14Km이며, KTX광명역~소하역~가리대역~하안동우체국사거리역 (인천2호선계획)~철산역(7호선)~현충공원역~고척역~양천구청역(2호선)~목동역(5호선) 등 9개역의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광명~복동선을 설명하고 있는 양 예비후보 

 

또한 "환승역은 KTX광명역을 포함해 2호선, 5호선, 7호선 등 4개이며, 인천지하철 2호선이 독산역(1호선), 신독산역(신안산선)까지 연장할 경우 광명~목동선의 하안동우체국사거리역도 환승역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철도전문가들과 논의한 결과 노선의 개략사업비는 1조 4천91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며 민자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분담비율은 국가 50%, 민간 50%이며, 광명시 분담비율은 5.192%로 총 775억원이 투입되기 때문에 장기간에 걸쳐 분담하면 시 재정에 큰 부담없이 지하철 신설이 가능할 것으로 분석됐다"고 덧붙였다.

 

양 예비후보는 "현재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KTX광명역에서 목동역까지 양 1시간 30분이 소요되지만 이 노선이 신설되면 약 25분 정도면 갈 수 있다"며 "반드시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광명~목동선 사전타당성조사용역을 추진하는 방안을 시 및 경기도, 서울시 등과 협의하겠다. 양천갑 출신 더민주당 황희 국회의원과 광명~목동선 신설 추진을 공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배종석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