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동주택 10개 단지 감사…131건 부정사례 적발

김순덕 | 기사입력 2020/01/16 [09:12]

충남도, 공동주택 10개 단지 감사…131건 부정사례 적발

김순덕 | 입력 : 2020/01/16 [09:12]

충남도 감사위원회는 지난 해 도내 공동주택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총 131건의 부정사례를 적발했다.

 

16일 도 감사위에 따르면 지난 해 도내 10개 아파트단지에 대한 감사를 벌인 결과, 주의 105건, 시정 20건, 권고 6건 등 총 131건의 부정사례를 적발하고, 2,630만 원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주요 적발 사례는 △주택관리업자 및 공사 용역 사업자 선정 부적정 24건 △관리사무소장 및 직원 수당 등 지급 부적정 15건 △장기수선계획 미이행 및 장기수선충당금 적립 부적정 14건 △입주자대표회의 및 선관위 구성 및 운영 부적정 14건 △입주자대표회의 운영비 등 지출 사용 부적정 10건 △기타 54건 등이다.

 

도는 아파트 감사에 있어 단순 실수나 경미한 사항은 ‘주의’ 조치하고 반복·지속적 비위 행위에 대해서는 합당한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엄중 처벌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해당 감사는 입주민 등의 30% 이상 동의로 요청할 수 있다”며 “공동주택관리의 효율화와 입주자 보호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될 경우도 가능하며, 철저한 감사로 살기 좋은 공동주택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 감사위는 그 동안 내실 있는 감사와 전문성,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LH와 공인회계사, 도민감사관 등 민간 전문가를 감사에 참여시켜왔다. 올해는 10개 단지 이상 도민이 체감하는 생활형 공동주택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하반기에는 도와 타 시도 주요 감사 사례 등이 담긴 공동주택 감사 사례집을 제작·발간할 계획이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