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서울과기대, AI 미래교육 "합작"

여한용 | 기사입력 2020/01/16 [16:13]

오산시-서울과기대, AI 미래교육 "합작"

여한용 | 입력 : 2020/01/16 [16:13]

 

오산시는 지난 15일 곽상욱 시장이 서울과학기술대학교를 방문, 이동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총장을 만나 일반고 진로지원 얼리버드 프로그램의 운영과 AI 미래교육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총장 집무실에서 열린 간담회는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전문 인력과 프로그램 활용 협력 ▲세교 2지구에 유치 예정 AI 특성화고 설립 T/F팀 구성 자문 ▲초·중·고 연계과정을 넘어 대학과 기업과의 연계 체계 구축 ▲제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 AI 미래교육 활성화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일반고 진로지원 ‘얼리버드 프로그램’은 시 일반고등학교 1~3학년을 대상으로 대학 이론과 실습 등을 통해 전공 분야를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시 만의 특화 프로그램이다. 시는 지난 해 1월 서울과기대와의 업무협약으로 10개 진로탐색 분야와 1개 진로설계분야를 ‘얼리버드 프로그램’을 개설해 500여 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교육도시 오산이 미래교육의 길이 되고자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고, 그 고민을 하나씩 실현하고자 한다”며 “제4차 산업혁명 대비 미래교육을 준비하기 위해 서울과기대와 전문 인력과 교육 노하우를 협력하고 공유한다면 더욱 체계적인 오산교육을 실천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며, 더 나아가 도시 전체가 AI 특화된 기반을 구축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동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총장은 “이제는 대학교가 인재 양성하는 일차적 사회적 의무를 뛰어넘어 지역사회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한 미래교육 창출에 앞장서야 한다”며 “오산시와 함께하는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AI교육 협력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