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에 경기북부 골목경제 지원할 '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 둥지 틀어

장용범 | 기사입력 2020/01/21 [15:50]

남양주에 경기북부 골목경제 지원할 '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 둥지 틀어

장용범 | 입력 : 2020/01/21 [15:50]

 

경기북부 골목경제 활성화를 전담할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가 21일 남양주시 별내동에 둥지를 틀었다.

 

삼성홈타워 4층에서 열린 이 날 개소식에는 이재명 도지사,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 방기홍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사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안승남 구리시장, 김한정 국회의원, 윤용수 도의원,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 상인 및 소상공인 단체 임원진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경제가 나빠지는 것은 자원들이 한쪽에 편중돼 제대로 효율을 발휘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공정한 경쟁을 가능하게 하고 자원들이 제 기능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경제가 선순환 되도록 조정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우리 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을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상인들과 힘을 합쳐 함께 잘사는 사회, 서민들도 기회가 있는 사회, 지역과 골목이 활발하게 살아 숨 쉬는 경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자영업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휴·폐업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첫걸음”이라며 “지역화폐를 기반으로 경기북부 골목상권 곳곳까지 따뜻한 온기가 넘쳐흐르도록 북부센터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상권진흥원의 권역별 경영지원센터 중 하나로 운영될 북부센터에는 센터장 1명을 포함한 일반직 4명, 현장에서 상권 활성화를 도울 시장상권매니저 등 7명 총 11명이 근무한다.

 

이곳에서는 고양·남양주·파주·의정부·포천·양주·구리·가평·동두천·연천 등 북부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체계적·전문적 지원을 추진, 자영업자와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와 골목상권 활성화를 전담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상인들의 역량강화 및 경영애로 해소, 상권 조직화, 전통시장 활성화, 창업~성장~폐업·재기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종합지원, 경기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홍보·유통 확대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북부지역 상인들이 직접 참여해 상권발전에 대한 의견을 제시·토의하는 민·관 협의체인 ‘상인회의소’를 구성, 소통과 협업을 통해 스스로의 문제를 해결하는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이번 북부센터를 시작으로 오는 29일 광주에 남동센터를, 31일 시흥에 남서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장용범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