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규제자유특구 예산 1,598억 원 집중 투입

5대 분야 규제자유특구 실증사업 추진 위한 예산 본격 지원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1/29 [13:58]

정부, 올해 규제자유특구 예산 1,598억 원 집중 투입

5대 분야 규제자유특구 실증사업 추진 위한 예산 본격 지원

여한식 | 입력 : 2020/01/29 [13:58]

중소벤처기업부는 세계 최초로 도입한 규제자유특구의 규제 해소와 실증을 통해 미래성장동력 발굴을 적극 지원한다.

 

이에 정부와 지자체가 손잡고 지역의 혁신성장을 주도할 규제자유특구의 성과 창출 확대를 위해 올해 총 1,6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고,  신기술 및 신사업 상용화를 위한 규제특례 실증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특구별 참여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2020년~2023년까지 5,212억 원, 지자체 추정치)가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기부와 지자체는 지난 해 7월(1차)과 11월(2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예산 집행과 실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준비해 왔다.

 

이와 관련, 규제부처, 특구 옴부즈만과 함께 모든 특구에 대해 2차례 합동 현장점검(추진체계 구축, 특구 내 기업 이전, 책임보험 가입, 안전대책 마련 등)을 마무리하고, 본격 실증에 착수할 예정이다.

 

2020년 규제자유특구 분야별 예산 투입현황을 ‘규제자유특구’의 신기술・신사업 5대 분야별로 나누어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블록체인 분야는 관련 기술 활용과 스마트 안전제어 등을 통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경제・산업 환경 구축에 174억 원(2020년 국비 112억 원, 지방비 62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배터리 개발 관련해서는 리사이클링, 수소 그린모빌리티, 에너지 신산업을 통해 효율적인 자원 활용 실증에 316억 원(2020년 국비 213억 원, 지방비 103억 원)을 투입한다.

 

이어 자율주행 센서와 첨단시스템을 기반으로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교통수단 상용화에도 452억 원(2020년 국비 271억 원, 지방비 181억 원)을 지원한다.

 

친환경 운송수단 관련해서는 편리한 충전환경 구축으로 전기차, e-모빌리티 등 활용성을 확대하고, LNG연료 상용・특장차의 실증에 284억 원(2020년 국비 199억 원, 지방비 85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바이오・의료 분야에서도 비식별화된 의료정보의 산업적 활용, 의료기기분야 공동제조소의 운영・지원으로 의료기기제조 창업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는 물론, 창업초기 투자비용을 줄여 제2벤처붐 확산에 기여한다.

 

또 체외진단기기 개발용 검체의 신속 제공과 디지털 헬스케어를 통한 의료선진화・첨단화 견인을 위해 368억 원(2020년 국비 235억 원, 지방비 133억 원)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지난 해 지정된 5개 분야, 14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21년 까지 규제특례의 실증을 위해 실증R&D, 사업화 지원, 실증기반 구축 등 혁신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 지자체별 특구사업과 기업규제개선 수요를 매칭하는 규제자유특구박람회 또는 지역의 전문가 그룹, 기업단체 등을 통해 발굴된 이후, 새롭게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는 경우 예산을 투입해 지역 성장동력 발굴과 규제의 해소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