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청,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中 후베이성 다녀온 학생 5명 등교 중지

이창희 | 기사입력 2020/01/31 [18:31]

인천교육청,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中 후베이성 다녀온 학생 5명 등교 중지

이창희 | 입력 : 2020/01/31 [18:31]

인천시교육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를 다녀온 학생 5명의 등교를 중지했다.

 

31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중국 후베이(湖北)성을 방문한 인천지역 학생은 5명, 학부모는 18명이라고 밝혔다. 또한 후베이성 외 중국 다른 지역을 다녀온 학생은 458명이었으며 교직원은 146명, 학부모 536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시 교육청은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의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2주 간 등교하지 않고 자택에 머물도록 조치했다. 특히 개학한 학교들에 대해서는 교내 방역 소독을 모두 마치고 학생과 교직원에게 감염 예방 교육도 실시할 방침이다.

 

시 교육청은 또한 비상이 걸렸다. 인천 내 전체 초·중·고등학교 535곳 가운데 상당수의 학교들이 2월 초 개학을 앞두고 있어 향후 추이를 지켜보고 개학연장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졸업식과 대규모 연수 등 교내 행사를 축소하라고 권고했지만 졸업식을 연기하거나 취소한 학교는 아직 없다"며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행결과를 지켜보고 어떻게 해야할지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이창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아이유, 과즙미 낭낭한 팔색조 '요정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