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2,500억 원 지원 "긴급 처방"

중기부 현장 간담회 개최…긴급자금 융자·특례보증 등 추진

하기수 | 기사입력 2020/02/05 [14:31]

신종 코로나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2,500억 원 지원 "긴급 처방"

중기부 현장 간담회 개최…긴급자금 융자·특례보증 등 추진

하기수 | 입력 : 2020/02/05 [14:31]

 

 

중소기업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대응을 돕기 위해 2500억 원을 지원한다.

 

지난 4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시흥시에 위치한 한 건설장비 제조업체를 방문한 자리에서 “원자재 및 제품 수출입 등으로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과 소비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해 긴급자금 융자와 특례보증 등을 통해 2500억 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중국은 한국과 교역량이 가장 많은 국가로 중국에 공장을 가진 중소기업, 수출 중소기업이 많아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며 “상황을 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단계별 대응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박 장관은 “중기부는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해 최대한 신속히 대응할 것”이라며 “중소기업 간에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서로 협력한다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기부는 지난 3일 경남 창원에서 현지기업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대응을 위한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를 열고 있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아이유, 과즙미 낭낭한 팔색조 '요정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