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이전 반대 홍보 활동

박세경 | 기사입력 2020/02/09 [20:22]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이전 반대 홍보 활동

박세경 | 입력 : 2020/02/09 [20:22]

광명시 제공 

 

구로차량기지 광명시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이틀 간 18개 동 행정복지셎터를 순회하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사업의 문제점과 심각성을 시민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자체 제작한 홍보물 2만부를 배부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섰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사업은 2016년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용역 결과보고서에 그 사업목적을 서울시 구로구의 해묵은 민원(소음, 분진, 지역단절 등) 해소로 명시하고 있으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따라 시에도 같은 문제가 발생될 것이 충분히 예상됨에도 시의 경제·환경 피해는 감안하지 않은 채 추진되고 있다.

 

공동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광명시 노온사동 일대에 28만1,931㎡(8만5천여평) 규모의 차량기지가 들어옴으로써 시의 주요 생태·녹지축인 도덕산과 구름산이 단절 및 훼손되며 인근에 노온정수장이 있어 지하수 오염 등으로 많은 시민의 건강권을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앞으로 시의 미래를 담보로 한 이 위험한 사업을 중단하고 철회되는 그날까지 지속적으로 시민들에게 널리 홍보하고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국토교통부에 전달할 계획이며 4월 총선 이후 동별 순회교육을 진행한 등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조직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