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격리자, 14일 이상 격리되면 4인가구 123만 원 생활지원비 지급

14일 미만이면 일할 계산…유급휴가비와 중복 지급 불가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2/10 [10:55]

신종 코로나 격리자, 14일 이상 격리되면 4인가구 123만 원 생활지원비 지급

14일 미만이면 일할 계산…유급휴가비와 중복 지급 불가

여한식 | 입력 : 2020/02/10 [10:5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격리된 사람과 환자들에게 생활지원비를 지급한다.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8일 입원 또는 격리된 사람들에 대한 생활지원을 위해 ‘신종감염병증후군 및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발생에 따른 유급휴가비용 및 생활지원비 지원금액’고시를 법률에 따라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오는 17일부터 신청을 받을 예정이며, 예비비 등 관련 예산 편성이 마무리되는 대로 조속히 지급할 계획이다. 생활지원비는 입원 또는 격리된 자 중 보건소에서 발부한 격리(입원치료) 통지서를 받고 격리돼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고 유급휴가를 받지 않은 사람에게 지원된다.

 

지원금액은 ‘긴급지원 지원금액 및 재산의 합계액 기준’에서 정하는 긴급복지 생계지원 금액을 준용해 지원되며, 14일 이상 격리된 경우에 4인가구 기준 월 123만 원이 지급된다. 14일 미만인 경우 일할 계산해 지급한다.

 

생활지원비는 환자 또는 격리자의 주민등록지 관할 시군구(또는 읍면동)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유급휴가비용은 입원 또는 격리된 근로자에 대해 사업주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유급휴가를 제공한 경우에 사업주에게 지급된다.

 

지원금액은 해당 근로자의 임금 일급을 기준으로 지급되며(1일 상한액 13만 원), 사업주는 가까운 국민연금공단 각 지사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하지만 감염병예방법 시행령에 따라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는 중복해서 지원되지 않는다.

 

중수본은 이와 함께 자가 또는 입원 격리조치를 위반한 사람에 대해 기존의 300만 원이던 벌금을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변경하는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이 발의됐다고 밝혔다.

 

김강립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자가격리는 본인의 건강을 지키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의 전파를 차단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이와 같은 조치들을 통해 자가격리의 실효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모던부터 시크까지 완벽 소화 "그녀가 입으면 패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