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인천도시공사, "이러다 범죄집단이라는 오명 받을라"

강금운 | 기사입력 2020/02/10 [18:17]

(기자수첩)인천도시공사, "이러다 범죄집단이라는 오명 받을라"

강금운 | 입력 : 2020/02/10 [18:17]

인천도시공사가 얼굴에 철판 깔았다는 비아냥이 들리고 있다. 이는 공사 직원들에게 향응을 제공한 업체인 (주)삼호와 구월지구 아파트 건설사업의 본 계약을 강행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도시공사 처장을 비롯, 수석부장 등 직원 직원 7명과 퇴직자 H씨는 지난 2019년 12월 16일 오후 7시쯤 인천의 한 횟집에서 송년회를 가졌다.

 

하지만 수석부장인 B씨는 오후 7시 30분쯤 지난 2012년부터 보금자리주택 사업을 하면서 친분을 유지해온 (주)삼호 관계자들을 다른 공사 직원들과 합석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공사 직원 및 퇴직자 8명과 삼호 관계자 2명은 오후 9시쯤 송년회를 마무리했지만 삼호 관계자들이 송년회 비용 57만 원(1인당 5만7천 원 상당)을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사실을 숨기려 했던 공사는 공직비리 익명신고를 통해 드러나고 말았다. 공사는 내부 조사를 거쳐 송년회 자리에 있던 직원 7명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그런데 공사 측은 향응을 제공한 삼호 측과 본 계약을 통해 사업을 강행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분명 삼호는 공모 지침 및 청렴서약서를 어긴 것으로도 판단된다. 또한 공모 지침에도 민간사업자(우선협상대상자)가 청렴서약서를 어기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이런 사실조차 무시하고 공사 측은 향응 금액이 많지 않다고 하는가 하면 조사받기 전까지 향응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것을 계약 추진의 이유로 삼고 있다는 이야기다. 심지어 이들은 삼호와 계약을 하지 않으면 재량권 일탈·남용 등으로 소송전에 휘말릴 수 있다는 다소 엉뚱한 주장까지 하고 있다.

 

하지만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업체를 상대로 계약을 강행하는 것은 자신들 스스로 불법으로 인한 또다른 특혜의혹에 휘말릴 수 있다. 지금이라도 당장 원칙대로 처리해야 할 것이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아이유, 과즙미 낭낭한 팔색조 '요정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