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최대 180일, 1인당 하루 6만 6000원까지…“노동자 고용불안 최소화”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2/12 [10:32]

고용노동부,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최대 180일, 1인당 하루 6만 6000원까지…“노동자 고용불안 최소화”

여한식 | 입력 : 2020/02/12 [10:32]

고용노동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지원금을 지원한다.

 

해당기업은 신종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기업이 노동자를 감원하지 않고 휴업, 휴직 등 고용유지조치를 실시한 경우로, 노동자 1인당 1일 6만 6,000원(월 최대 198만 원)까지 최대 180일 이내로 국가 감염병 위기경보 해제 시까지 인건비를 지원한다.

 

특히 감염증 피해 기업은 생산량 감소 등의 요건을 별도 증명할 필요 없이, 조업(부분)중단 등이 있는 사업장에 대해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업장’으로 인정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적극 지원한다.

 

‘고용유지지원 ’제도는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뿐 아니라 지난 메르스 사태 및 사드(THAAD) 관련 여행업계 피해 시에도 지원하면서 경영위기 시 실업을 예방하는데 커다란 역할을 해왔다.

 

당시 메르스 사태 시 417개 피해기업은 33억 원을, 153개 사드 피해 기업은 44억 원을 지원받았다.

 

노동부 나영돈 고용정책실장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피해 기업이 발생함에 따라 기업이 조업 중단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지방관서에서 고용유지 지원제도를 안내하고 지원하는 등 노동자의 고용불안이 최소화되도록 하겠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의 적극 지원과 실업 예방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모던부터 시크까지 완벽 소화 "그녀가 입으면 패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