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의 공개 도전장, "이언주 의원님, 나랑 한판 붙자"

양 예비후보, 부산 중구영도구로 가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싸워보자고 공개 도전장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2/19 [21:07]

양기대의 공개 도전장, "이언주 의원님, 나랑 한판 붙자"

양 예비후보, 부산 중구영도구로 가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싸워보자고 공개 도전장

배종석 | 입력 : 2020/02/19 [21:07]

(왼쪽부터)양기대 예비후보, 이언주 의원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양기대 예비후보가 미래통합당으로 자리를 옮긴 이언주 의원에게 공개 도전장을 내밀어 관심이다.

 

19일 양 예비후보는 SNS를 통해 "미래통합당 이언주 국회의원이 자신의 부산 전략공천을 놓고 김무성 의원과 설전을 벌이는 뉴스를 접하면서 서글픈 생각이 들었다"며 "엄연히 현재 경기 광명을 지역구 의원인 이언주 의원이 왜 부산으로 가려고 그렇게 발버둥을 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광명을 지역에서 당당히 미래통합당 후보로 나서면 될 텐데..."라고 은연중 자극했다.

 

또한 양 예비후보는 "이 의원은 광명을 지역에서 두 번이나 국회의원을 시켜준 시민들과 당원들에게 아무런 설명도 없이 최근 다른 지역으로 이사까지 했다"며 "더구나 이 의원이 뿌려놓은 ‘구로차량기지이전’ 등의 문제로 광명시가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책임있는 지역구 국회의원이라면 가타부타 얘기를 하는 것이 시민에 대한 도리인데 말 잘하는 이 의원이 아무런 말이 없다. 광명을 지역은 국회의원이 있으면서도 없는 이상한 상황이 1년 이상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의원이 수차례 당적으로 옮긴 뒤 결국 미래통합당으로 간 것은 예정된 수순이었다고 생각한다. 더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이 의원을 ‘경유형 철새’라고 비판했다"며 "얼마 전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뻔뻔한 대통령’이라고 폄훼했다. 이 의원 이야말로 ‘뻔뻔한 정치꾼’이라고 비난하는 광명시민들에게 뭐라고 답할지 궁금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의원은 본인 지역구인 광명을 지역에 출마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지난 17년간 광명시민과 함께 동고동락해온 저 양기대가 기다리고 있다"고  공개 도전장을 내밀었다./배종석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