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과 상하이, "자매도시 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합니다!"

이영신 | 기사입력 2020/03/04 [11:16]

부산과 상하이, "자매도시 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합니다!"

이영신 | 입력 : 2020/03/04 [11:16]

 

부산시(시장 오거돈) 자매도시인 상하이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에 마스크 7만 장을 보내왔다.

 

시는 4일 상하이시가 기증한 마스크 7만 장을 인도받았다. 마스크는 일반용 92박스(4만6,000개), 의료용 9박스(2만4,000개)이다.

 

시는 기증받은 마스크 7만 장을 우선 취약계층과 의료계, 긴급히 필요한 곳에 사용하며, 상하이시에 오거돈 시장 명의의 감사서한을 보낼 예정이다.

 

특히 상하이시의 이번 지원은 한국에 방역물품을 기증한 첫 사례로 의미가 깊다. 산둥성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시에 마스크를 지원할 의향을 보내왔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 도시를 돕기 위한 이러한 지원은 부산과 중국 주요 도시 간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자매․우호도시와의 관계증진에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중국의 자매·우호도시인 상하이시와 충칭시에 마스크, 방호복 등 긴급 의료물품을 지원한 바 있으며, 이번에 상하이시는 대구(25만 장), 경북(15만 장), 전북(3만 장) 등에도 마스크를 지원한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